큐레이션 » 스토리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역대 주요 공연 짚어보기

1996년 8월, 경기도 소리를 중심으로 전통음악의 계승 및 발전을 목표로 하는 경기도립국악단이 창단되었다. 

경기도의 음악 유산인 경기민요가 지역 문화의 정체성을 확보하고 문화적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우수한 자원이라는 

판단이 있었기에 경기도를 대표하는 국악단체로서 창단될 수 있었다.   

 

창단 이래로 음반 및 악보집 발간 등을 통해 한국 음악을 국내외로 보급하고, 다채롭고 파격적인 시도를 통하여 모두가 향유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어 왔다. 

이준호 예술감독과 현악, 관악, 민요 파트로 구성된 총 55명의 단원이 초기 경기도립국악단을 이끌었고, 이후 2002년 80명으로 증원되었다. 

 

2020년 원일 예술감독의 부임과 함께 유일하고 한국적인 오케스트라로서의 정체성을 가진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로 거듭났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는 국악관현악단을 중심으로 경기민요를 대표하는 성악단과 풍물을 담당하는 연희단까지 함께 갖춘 

국악 전문 악단으로 우리 음악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 창단 기념공연 <경기도립국악단 창단공연>

 

1996년 11월 21일 경기도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경기도립국악단 창단공연은

故이준호 초대 예술감독을 필두로 집박 채주병, 등채 안성우, 민요지도 김혜란, 해금 강은일이 참여하였다. 

또 특별출연으로 이동규, 묵계월, 이은주, 지화자, 합창에는 수원시립합창단이 함께했다.

 

전통음악과 창작음악이 균형을 이루도록 구성하여 1부는 전통음악을 바탕으로 한 “대취타”, “거문고와 가야금을 위한 일출” 등을, 

2부는 창작관현악을 기반으로 한 “우리 비나리”, “방아타령을 주제로 한 해금협주곡”, “경기축전서곡” 등을 연주하였다.

 

경기도립국악단의 창단을 축하하고 미래의 발전을 바라는 세 곡의 위촉곡을 초연하면서 악단의 지향점을 보여주기도 하였다. 

그 중 “경기축전서곡”은 한명희 교수의 축시를 바탕으로, 성악과 관현악이 어우러진 교성곡 형식의 작품이었다.

 

축시에 나타난 경기 명승의 길지와 사회적, 문화적 중심지로서의 입지, 풍요로운 인심 그리고 아름다운 자연을 우리 가락에 실어 경기도립국악단의 힘찬 출발을 알렸다.

 

    

 

◎ 창단 10주년 특별공연 <한네의 승천>

 

경기도립국악단은 창단 10주년 공연으로 <한네의 승천>을 선보였다. 

경기도립국악단 뿐 아니라 경기도립극단, 경기도립무용단, 외부 뮤지컬 배우 등 총 80여 명이 출연한 창작국악 뮤지컬이었다.

<한네의 승천>은 1975년 초연된 작품인데, 당시 음악을 담당했던 김영동 감독이 예술감독으로서 무대에 올라 지휘해 더욱 의미가 깊었다. 

 

남사당패에서 줄타기를 하던 여인의 딸, 한네가 이승에서 이루지 못한 사랑을 위해 두 번이나 선녀담에 몸을 던졌던 이야기를 담았다.

30년 만에 다시 선보인 2006년 <한네의 승천>은 솔로, 멜로디 위주였던 기존 곡에서 벗어나 중창, 합창의 비중을 높이고 새로운 곡을 추가하여 더욱 풍성한 음악을 선보였다. 

 

한국의 제례문화와 외줄타기 공연, 농악무 등의 연희문화를 삽입해 볼거리를 제공했다. 

 

우리 전통음악과 현대적 감성이 어우러진 공연이라는 호평을 받았다.